코이노니아
열린 게시판

1377691

2018-04-23 16:16:03
관리자
Dante01.jpg (15.0 KB), Download : 6
Dante02.jpg (11.6 KB), Download : 6
5월 책나눔 단테 <신곡>


5월 책나눔을 알려드립니다

5.19(토) 오전 10시 
단테 <신곡> 3권 / 지옥편(1권) 연옥편(2권) 천국편(3권) / 박상진 옮김 민음사 

= 이번 주에는 10시입니다

= 단테의 신곡은 고전이면서, 꼭 읽어야 할 책입니다

= 단테가 위 세 곳을 상상 속에서 여행하면서 적은 글입니다. 특히 어떤 사람이 그곳에 들어가는지 살펴보면 참 재밌습니다. 

= 내용이 어려운 것이 많지만 하나하나 너무 신경 쓰지 말고 흐름을 따라 아는 것만큼 읽어가십시오.

= 모두 시(詩)라서 멋진 문장이 많습니다. 

= 세 권이라 책이 크지만,  그래도 이참에 한 번 도전해 보십시오. 이런 기회가 아니면 혼자서는 힘들지요.

= 한국에 <신곡> 번역판이 몇 개 있지만, 민음사판을 택했습니다. 민음사판은 여백이 많고 특히 윌리엄 블레이크의 그림이 곳곳에 실려 있어 읽기에 도움을 줍니다. (블레이큰 시인이지만 '화가' '조각가'였지요) 

= 위 민음사 외에
  김운찬 옮김 <열린책들> / 한형곤 옮김 <서해문집> / 최민순 <가톨릭출판사> 도 있습니다  


   
(아래는 출판사의 책소개입니다)

죽음 이후를 그리는 장대한 상상력으로 구원을 열망하는 인간의 조건을 그린 작품. '중세의 암흑을 깨고 근대의 여명을 밝힌 지식인'으로 평가받는 이탈리아의 시인 단테가 쓴 장편 서사시이다. 단테가 정치적 활동으로 인해 고향 피렌체에서 추방당한 뒤 세상을 떠나기까지 20여 년에 걸친 유랑 기간 중에 집필되었다.

인간사의 모든 주제를 실천적으로 고민한 현실 비판서인 동시에, 중세 학문을 종합한 책이다. 다양한 계급과 성향의 인간들을 작품 속에 등장시킴으로써 단테는 부패한 교황권과 왕권, 그리고 죄악에 물든 세상 사람들에 대한 비판을 가했다. 또한 성서, 그리스.로마의 고전 작품, 토마스 아퀴나스의 신학, 플라톤의 우주론, 프톨레마이오스의 천문학, 아리스토텔레스의 윤리학 등 중세의 여러 학문을 작품 속에 녹여냈다.

이야기는 부활절의 성(聖) 금요일을 하루 앞둔 목요일 밤, 잠에서 깨어나 어두운 숲에서 길을 잃고 서 있는 서른다섯 살의 단테의 모습에서 시작한다. 세상의 온갖 악을 대면하고 두려움에 떨던 단테 앞에 그가 평소 아버지처럼 존경하던 로마 시인 베르길리우스가 나타나고, 죽음 이후의 세계를 향한 일주일간의 순례가 시작된다.

작품을 떠받치는 형식과 구조는 치밀하고 웅장한 건축물을 연상시킨다. 「지옥편」과 「연옥편」, 「천국편」은 각각 서른세 편의 독립된 곡(canto)으로 구성되며, 「지옥편」에만 서곡이 추가되어 모두 100곡을 이룬다. 그리고 곡 하나하나는 대체로 140행 안팎에 달하며, 모든 행은 11음절로 구성되고 전체 14,233행에 이른다.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시리즈로 출간된 이 번역본에는, 영국 최초의 낭만주의 시인이자 화가였던 윌리엄 블레이크의 삽화 102점이 함께 수록돼 있다. 수세기 동안 많은 미술가들이 <신곡>의 장면들을 화폭 위에 재현해 왔는데, 윌리엄 블레이크의 삽화는 그중 가장 독창적이면서도 현대적인 해석을 가한 것으로 평가받은 바 있다.

병기한 부제 '단테 알리기에리의 코메디아'는 바로 단테 자신이 부여한 원제목이다. 그간 국내에서 '신곡'이라는 이름으로 널리 알려져 왔던 문화적 맥락을 고려하여 <신곡>이란 제목을 살려 두는 한편, 부제를 덧붙여 단테가 처음에 의도했던 원래의 의미를 그대로 전달하고자 했다.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왜 그랬을까? 김미선 2018/04/23
   오매! 봄 다 가것네 [1] 김미선 2018/04/05